게임의 추억을 말하다

약 6개월여 간의 네이버 스타에디터2기를 마무리하는 시점이 왔네요. 게임 분야의 스타에디터로서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던 것 같아요. 멜로요우는 단순한 게임 리뷰보다는, 게임계의 백과사전을 만들어보자는 목표로 다양한 부분으로 접근을 해보았었는데요. 


네이버 스타에디터2

그중에서도 옛 추억을 거슬러 올라가는 콘텐츠들이 더욱더 애착이 가요. 이번엔 추억의 게임들 최종편 느낌으로, 멜로요우와 희로애락(喜怒哀樂)을 함께 해왔던 게임을 소개해보려 해요.



"희(喜)" 나를 기쁘게 했던 게임


기쁨 멜로요우

★ 징기스칸4 (내 첫 컴퓨터의 게임)

징기스칸4 Genghis Khan 4

어린 시절 사촌 형들이 쓰던 콘솔 게임기(재믹스)나 컴퓨터(386)를 물려받아서 써왔던 제게 1998년은 역사적인 날이었죠. 꿈에 그리던 진정한 제 첫 컴퓨터(세진 세종대왕98)를 가지게 되었기 때문인데요. 무려 펜티엄2!!


세진컴퓨터 세종대왕98

더욱더 공부를 열심히 하라는 의미로 부모님이 사주셨지만, 철이 없던 저는 당시 서비스로 받았던 게임에만 몰두했었답니다. 그건 바로 KOEI '징기스칸4' 중국을 무대로 한 삼국지와는 스케일이 다른, 유라시아 무대의 역사적 왕조들을 경영할 수 있었는데요.


징기스칸4 Genghis Khan 4

징기스칸4 Genghis Khan 4징기스칸4 Genghis Khan 4

징기스칸이 되어 세계를 정복한다던가, 비잔틴제국의 황제가 되어 로마 제국을 재건한다던가 하는 경험들은 짜릿함과 함께 세계사에 대한 깊은 관심을 가지게 되는 계기가 되었답니다. (물론, 성적은 반비례;) 부모님을 실망시킨 계기가 되기도 했지만, 내 첫 컴퓨터의 게임으로 특별한 애착이 가네요.



고인돌 (내 첫 PC게임)

Prehistorik 고인돌

인텔 펜티엄 이전엔, X86으로(286~586) 컴퓨터 세대를 구분 짓던 시기가 있었는데요. 제가 첫 경험했던 컴퓨터는 흑백의 모니터에 커다란 5.25인치 플로피디스크의  MS-DOS로 부팅하던 286컴퓨터였답니다.


ms-dos 5.25 floppy disc

당시 대부분의 아이들에게 286컴퓨터는 사실 지금의 컴퓨터라는 개념보다는, 게임기의 성격에 가까웠었는데요. 이 시절을 기억하는 분들은 '페르시아의 왕자'나 '너구리'를 많이들 기억하실 것 같아요. 하지만 저의 첫 PC게임은 바로 TITUS의 '고인돌'이었답니다.


Prehistorik 고인돌

Prehistorik 고인돌

친척 집에서 제 순번이 돌아와해보았던 고인돌은, 지금 생각하면 흑백 화면에 투박한 사운드에 평범한 횡스크롤 액션 게임이었지만, 시커먼 모니터에서 전자화된 캐릭터들이 생동감 있게(?) 움직이는 것만으로도 대단하다고 생각했었답니다. 이 게임 때문에 키보드의 스페이스바가 남아나질 못 했었죠.ㅋ



슈퍼마리오 브라더스1 (내 첫 콘솔게임)

슈퍼마리오 Super Mario Bros

국민학교 1학년 시절, 동네 친구가 어느 날 저를 거만한 표정으로 집으로 초대했었답니다. "이게 가재잡이 보다 훨씬 재밌어!", 배신감에 분노한 저는 일단 한번 대체 뭐길래 하는 심정으로 친구 집에 갔었다가, 아직까지도 회자되는 현대전자의 컴보이(NES의 한국수입판)를 볼 수 있었죠.


현대 컴보이 comboy

그리고 그곳에서 불세출의 명작 '슈퍼마리오 브라더스1' 만나게 되었답니다. 지금 해도 재밌는 게임이 당시엔 얼마나 재밌었을까요? 컴보이 콘솔 자체, 컨트롤러, 카트리지 팩 이 모든 것이 놀라울 따름이었는데요. 


슈퍼마리오 Super Mario Bros

슈퍼마리오 Super Mario Bros슈퍼마리오 Super Mario Bros

'뜨드 뜨 뜨드 뜨~♬' 전설적인 BGM과 함께 시작되며, 콘솔 컨트롤러로 점프 점프~ 달리기하는 슈퍼마리오는 제게 정말 신선한 기쁨을 주었답니다. 실제로 키가 커지는 버섯이 있다고 믿고서, 어머니를 졸랐던 기억도 나네요. 문제는, 지금까지도 2스테이지만 깰 줄 안다는... 내겐 너무 어려워ㅠㅠ



'로(怒)' 나를 화나게 했던 게임

화남

파랜드 택틱스3 (키보드와 마우스가...)

파랜드택틱스3 farland odyssey

얼마 전 버그로 악명 높았던 게임의 주인공으로 소개한 바도 있었던, 세이브 포인트 시스템과 튕김 버그로 유명한 게임이죠. 애초에 게임을 살 때부터, 명작 RPG게임인 '파랜드 택틱스2'의 후속작인 줄 알고 샀었는데, 그건 유통사의 농간이었었죠.


파랜드택틱스3 farland odyssey

이런저런 이유로 기존의 파랜드 택틱스 팬들에겐 혹평을 받았던 게임이지만, 전 오히려 파랜드 택틱스3가 더 재밌게 느껴졌었어요. 고퀄리티의 성우 녹음, 화려한 마법, 부드러운 그래픽/일러, 흥미진진한 스토리, 높은 자유도 등등.. 하지만!! 


파랜드택틱스3 튕김 버그

파랜드택틱스3 farland odyssey

특정 지점에서만 세이브를 할 수 있는 시스템과 불안정한 완성도가 심각한 문제를 야기했죠. 기나긴 전투를 지나 세이브 직전에 튕겨버릴 때의 분노는.. 그것도 수차례 반복!! 결국 저는 폭발했고, 키보드와 마우스는 명을 달리하고 말았답니다; 그럼에도 끝내 엔딩을 봤었죠. -_-V (패치의 존재도 몰랐던...)



포트리스2 (나 빼고 다 괴수여...)

포트리스2 Fortress 2

90년대 후반~2000년대 초반 PC방 시대의 문을 활짝 연 국민게임 '스타크래프트'. 하지만 한때, 스타크래프트의 점유율을 위협했던 국산 게임이 있었으니, 그것은 바로 CCR '포트리스2' PC방과 컴퓨터학원 학교의 컴퓨터실까지 그야말로 선풍적인 인기를 누렸었죠.


포트리스2 Fortress 2

개성 있는 탱크 캐릭터들로 하는 포격전 온라인 게임이었는데요. 쉽고 단순한 조작과 지금 들어도 멋진 BGM, 스릴 넘치는 게임성, 특유의 계급 시스템, 활발한 커뮤니티(포앤:포트리스 애인), 재밌는 맵(스카이, 밸리, 스핑크스)등 으로 한번 빠지면 헤어 나오기 힘든 매력을 갖춘 게임이지만...


포트리스2 Fortress 2

포트리스2 Fortress 2

한번 쐈던 게이지대로 맞추질 못하던가, 내 턴이 돌아오기 전에 죽는다던가, 아이템을 쓰려고 하면 회오리 방해물이 생긴다던가, 내게 불리한 바람이 바뀌질 않는다던가 등등 이래저래 화를 많이 냈었어요. 첫 턴 시작하자마자 더블샷을 정통으로 맞추는 유저들을 보며, 경악했던 기억이 나네요;


CCR ~ 왜 랜덤전 하면 나한테는 왜 한 번도, 단 한 번도 슈탱을 안 줬던 거야?!


아발론 온라인 (내가 그렇게 캐리를 했건만...)

아발론 온라인

지금의 리그 오브 레전드(LOL)이 AOS장르를 점령하기 전, 위메이드에서는 '아발론 온라인'이라는 토종 AOS게임을 야심 차게 내놨었는데요. 초창기 적극적으로 스폰서 및 마케팅에 열을 올리며, 꽤나 인기를 끌었었답니다. 비록, 운영이 따르지 못해 LOL의 시작과 함께 얼마 못가 서비스를 종료했지만요.


아발론 온라인

유료 아이템과 밸런스, 어려운 게임 플레이 등 심각한 문제가 있었지만, 시스템 자체는 좋았다고 생각하는데요. 아발론 온라인의 베타 때부터 시작했던, 저는 실력자까지는 아니더라도, 어느 정도 터줏대감으로 알만한 사람들은 알아보는 아이디를 가지고 있었답니다. 서당 개도 삼년이면 풍월~


아발론 온라인

아발론 온라인

단체 게임의 특성상 내가 잘해도 팀이 질 때가 있을 수밖에 없었는데요. 아마 LOL 유저시라면 공감하실 텐데, 당시, 철이 없었던 저는 이런 상황을 이따금 참지 못하는 경우가 있었어요. "내가 이만큼 캐리 했는데!!" 나중에는 좀 더 여유로운(?) 마음을 가지게 되었지만.. 이 자리를 빌려 다시 한번 반성을  합니다.


.

.


[내용 전문은 멜로요우's 도서관 네이버 포스트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네이버스타에디터2기 멜로요우▲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애(哀)' 나를 슬프게 했던 게임


창세기전3 (감동으로 벅차오르는 감정)

댓 드래곤 캔서 (세상을 떠날 아이를 위해...)

이코 (감성적인 판타지판 소나기)


'락(樂)' 나를 즐겁게 했던 게임


마비노기 (판타지의 낭만이 있던 게임)

대항해시대3 (대항해시대史 주인공이 되다)

소닉2 (쫓아만 가도 재밌었던 게임)


[내용 전문은 멜로요우's 도서관 네이버 포스트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네이버스타에디터2기 멜로요우▲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somdali-photo.tistory.com BlogIcon 솜다리™ 2016.12.12 14:29 신고

    게임은 별로 좋아라하지 않지만...
    그래도 낯익은 게임도 뵈는 군요~

    Delete Reply
  3. Favicon of http://travelyoungdo.tistory.com BlogIcon 영도나그네 2016.12.12 17:39 신고

    햐!
    정말 오랜전 기억들을 다시나게끔 하는 게임들이군요..
    컴퓨터 부터 이런 시대가 있었구나 할정도로 옛 생각들을
    나게 하기도 하구요..
    덕분에 추억의 게임들 잘보고 갑니다..

    Delete Reply
  4. Favicon of http://0572.tistory.com BlogIcon 『방쌤』 2016.12.12 19:42 신고

    정말 추억 돋는,,,^^
    플로피디스크 두 장 교대로 넣으면서 게임을 하던 기억이 납니다.
    386, 486컴퓨터를 처음 만나던 순간의 전율은,,ㅎ

    Delete Reply
  5. Favicon of http://blog.playmovie.net BlogIcon 플레이무비 2016.12.13 11:42 신고

    옛날이 떠오르게 하는 게임들이네요.
    개인적으로 포트리스가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잘 보고가요

    Delete Reply
  6. Favicon of http://su1624.tistory.com BlogIcon 도느로 2016.12.13 15:41 신고

    펜티엄 100MHz에서 둠과 삼국지에 빠져 살던 20여년 전이 생각나네요...^^
    당시 세진컴퓨터 세종대왕 정말 빅히트를 쳤었죠? ㅎㅎ
    멜로요우님 블로그만 방문하면 제가 한20년을 거슬러 올라가는 느낌입니다.
    참 좋아요 ^^

    Delete Reply
  7. Favicon of http://onion02.tistory.com BlogIcon 까칠양파 2016.12.13 17:33 신고

    게임계의 백과사전이라... 완전 멋지십니다.
    게임 문외한이지만, 덕분에 게임이 이렇게나 다양한지 알게되었네요.ㅎㅎ

    Delete Reply
  8. Favicon of http://icometosleep.tistory.com BlogIcon 고프다 2016.12.13 20:56 신고

    고인돌 예전에 정말 많이 했었는데 추억 돋네요 ㅎ
    너무 잘 보고 갑니다!

    Delete Reply
  9. Favicon of http://ustyle9.tistory.com BlogIcon U스타일 2016.12.13 21:12 신고

    아는 게임도 있기는 하네요.~
    잘 보고 갑니다.

    Delete Reply
  10. Favicon of http://sinlimlife.tistory.com BlogIcon 생명마루 신림점 2016.12.13 23:29 신고

    옛날 게임들 너무 그립네요 ㅎㅎ

    Delete Reply
  11. Favicon of http://moldone.tistory.com BlogIcon 몰드원 2016.12.14 06:29 신고

    그립네요..옛날 게임이..

    Delete Reply
  12. Favicon of http://ptjey.com BlogIcon 비키니짐(VKNY GYM) 2016.12.14 11:59 신고

    게임 종류가 많군요 아는것도 있고 모르는 것도 있고^^

    Delete Reply
  13. Favicon of http://rel0608.tistory.com BlogIcon 탈리타쿰 2016.12.14 14:28 신고

    반가운 게임들이 많이 있네요^^
    잘보고 갑니다~

    Delete Reply
  14. Favicon of http://thinkhun.tistory.com BlogIcon 돼지+ 2016.12.14 16:21 신고

    우와 ㅋㅋㅋㅋ너무오랜만에 보는것들이 많네요 ㅋㅋㅋ이렇게보니 새롭네요

    Delete Reply
  15. Favicon of http://blog.morakmorak.com BlogIcon 모락한의원 2016.12.14 17:56 신고

    저도 재밌게 즐겨했던 게임들이 보여 반갑네요~ ㅎㅎㅎ
    요즘은 모바일 게임만 가끔 즐기고 있답니다~ ㅎㅎ

    Delete Reply
  16. Favicon of http://www.walkview.co.kr BlogIcon 워크뷰 2016.12.15 12:15 신고

    이런 게임이 있었군요^^

    Delete Reply
  17. Favicon of http://gothink.tistory.com BlogIcon 개인이 2016.12.15 19:36 신고

    마리오, 포트리스 ㅎㅎ 정말 추억돋는 게임들이네요 ~ 포트리스는 정말 재미있게 했던건데 당시 국민게임이었져 ^^

    Delete Reply
  18. Favicon of http://realog.net BlogIcon 악랄가츠 2016.12.15 23:46 신고

    디스켓 바리바리 들고 친구집에 복사하러 갔던 기억이 새록새록하네요! ㅋㅋ
    근데 꼭 중간에 한장이 오류나서 다음날 다시 가야만 했던 징크스! ㅠㅠ

    Delete Reply
    • Favicon of http://meloyou.com BlogIcon 멜로요우 2016.12.21 08:53 신고

      저랑 비슷했네요!! 저도 디스크에 몰래 게이넣어서 들고가 재미있게 했었죠!! 이제는 디스크는 없어져서 추억의 물건으로 ㅠ

      Delete
  19. Favicon of http://taejusoul.tistory.com BlogIcon SoulSky 2016.12.16 07:00 신고

    파택은 정말로 명작중에 명작이죠!! 물론 시리즈를 진행할수록...평이 좋지 않았지만요.

    Delete Reply
  20. Favicon of http://sinlimlife.tistory.com BlogIcon 생명마루 신림점 2016.12.16 09:53 신고

    옛날 게임들이 재밌었던 것 같아요~ ㅎㅎ

    Delete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