룡은 보통 어린 시절 정말 좋아했다가 크면서 조금씩 관심에서 멀어지는 존재였던 것 같은데요. 그래도 티라노사우르스, 밸로시랩터는 쥬라기 공원 같은 영화에서도 자주 등장하다 보니 익숙한 공룡 이름인 것 같아요.


그런데.. 이게 정말 공룡 이름이라고 생각하기 힘든 특이한 이름을 가진 공룡들도 꽤 많이 있답니다. 저도 처음엔 거짓말하지 말라고 했었는데요. 특이하고 재밌는 이름을 가진 공룡들을 한번 소개해볼까 해요 :D



부경고사우르스(Pukyongosaurus) 

부경고사우르스(Pukyongosaurus) 부산시 부경고등학교 아님.. ㅋㅋ [smart.science.go.kr]

전기 백악기인 1억3600만 년 전 ~1억3000만 년 전에 존재했었던 몸길이 최대 20m의 한국 토종 초식공룡인데요. 경남 하동군에서 부경대학교 발굴팀이 부경고사우르스를 발굴한데에서 고등학생(?) 이름이 붙게 되었답니다.  또다른 이름은 무려.. 천년부경룡(Pukyongsaurus millenniumi)!


친타오사우르스(Tsintaosaurus)

친타오사우르스(Tsintaosaurus)친타오맥주 마스코트?! [smart.science.go.kr]

세계적인 맥주 브랜드와 동성동본! 후기 백악기인 7000만 년 전에 존재했었던 약 10m 크기의 초식공룡인데요. 발굴지인 중국의 친타오지역에서 친타오사우르스라는 공룡 이름이 유래되었답니다. 


오비랍토르(Oviraptor)

오비랍토르(Oviraptor)친타오사우르스의 라이벌?! [smart.science.go.kr]

친타오맥주에게 친타오사우르스가 있다면, OB맥주에겐 오비랍토르가 있다?! 후기 백악기인 7500만 년 전에 유라시아 지역에서 존재했었던 육식공룡인데요. 몸 길이는 약 2m 정도에, 그 이름은 '알 도둑'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답니다.


코리아나사우르스 보성엔시스(Koreanosaurus Boseongensis)

코리아나사우르스 보성엔시스(Koreanosaurus Boseongensis)[smart.science.go.kr]

화장품 브랜드같은 독특한 이름을 가진 코리아나사우르스 보성엔시스는, 후기 백악기 8500만 년 전 ~ 8300만 년 전에 존재했었던 최대 2m 크기의 한국 토종 초식공룡인데요. 한국의 보성군에서 발견되었다는 데에서 그 이름이 유래되었답니다.


코리아케라톱스 화성엔시스(Koreaceratops Hwaseongensis)

코리아케라톱스 화성엔시스(Koreaceratops Hwaseongensis)[smart.science.go.kr]

전기 백악기인 1억4500만 년 전 ~ 1억만 년 전에 존재했었던 몸길이 1.8m의 소형 초식공룡인데요. 한국의 화성에서 발견된 뿔 달린 얼굴이라는 의미에서 코리아케라톱스 화성엔시스로 명명되었답니다. 


해남이크누스 우항리엔시스(Haenamichnus Uhangriensis)

해남이크누스 우항리엔시스(Haenamichnus Uhangriensis)[EBS '한반도의 공룡' 에서]

후기 백악기인 약 8000만 년 전 우리나라의 하늘을 지배했던 해남이크누스는, 해남군 우항리에서 발견되었다는 데에서 그 이름이 유래되었답니다. 발자국 화석으로 처음 발견되었는데, 아시아에서는 최초이자 세계에서도 7번째였다고 해요. 날개폭만 12m 이상일 것이라고...


울트라사우르스 탑리엔시스(Ultrasaurus Tabriensis)

울트라사우르스 탑리엔시스(Ultrasaurus Tabriensis)[a-dinosaur-a-day.com]

울트라사우르스 탑리엔시스 공룡뼈(Ultrasaurus Tabriensis bones)[cha.go.kr]

영웅이나 장난감의 이름일 것만 같은 울트라사우르스는 '초대형 도마뱀'이라는 뜻으로 1973년 우리나라 의성 탑리에서 처음 발견되었지만, 앞다리 위 팔뼈 일부분만 발견되며 새로운 공룡으로서 공식적으로는 인정받지 못하고 있답니다. 실존했다면 몸길이 30m 에 육박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해요.




아파토사우르스(Apatosaurus)

아파토사우르스(Apatosaurus)[smart.science.go.kr]

어린 시절 아파트사우르스란 잘못된 공룡 이름으로 알고 있었던, 아파토사우르스. 후기 쥐라기 1억5400만 년 전 ~ 1억5000만 년 전에 존재했었던 초식공룡인데요. 대부분 북미지역에서 발견되었으며, 몸길이가 무려 23m에 달한답니다. 


바로사우르스(Barosaurus)

바로사우르스(Barosaurus)[smart.science.go.kr]

후기 쥐라기인 1억5600만 년 전 ~ 1억4500만 년 전에 존재했었던 초식공룡으로 북미와 아프리카에서 발견되었는데요. 바로사우르스라는 이름은 '무거운 도마뱀'의 뜻을 가지고 있답니다. 이름에 걸맞게 몸길이가 23~27m, 몸무게도 22톤에 달한다고 하죠.


신랍토르(Sinraptor)

신랍토르(Sinraptor)[smart.science.go.kr]

'중국의 약탈자'란 뜻을 지닌 신랍토르는 중기 쥐라기인 1억7400만 년 전 ~ 1억6400만 년 전에 존재했던 육식공룡이랍니다. 크기는 7.5m 정도이지만 날렵한 몸과 날카로운 발톱이 인상적인데요. 영화 쥬라기 공원의 '벨로시랩터'와 비슷하지만, 훨씬 이전에 살았던 할아버지뻘 공룡이라고 해요.


구안롱(Guanlong)

구안롱(Guanlong)[smart.science.go.kr]

마치 중국의 한 지역명 같은 공룡 이름을 지닌 구안롱은 후기 쥐라기 1억6400만 년 전 ~ 1억4500만 년 전에 중국에서 존재했던 몸길이 3m의 티라노사우스류 육식공룡인데요. 그 이름은 '관을 쓴 용'이라는 의미로, 얇은 볏을 가지고 있답니다. 


민미(Minmi)

민미(Minmi)[smart.science.go.kr]

애완동물같은 귀여운 이름을 가지고 있지만, 꽤나 험악한(?) 인상의 초식공룡인데요. 3m 정도의 작은(?) 몸집이고 전기 백악기 1억4500만 년 전 ~ 1억 년 전에 오스트레일리아에 존재했었답니다. 최초 발견지의 지명을 따서 민미라는 이름을 가지게 되었다고 해요.


타페자라(Tapejara)

타페자라(Tapejara)[wikipedia.org]

연못의 그 자라는 아니죠~ 오히려 하늘을 나는 육식 익룡인데요. 날개를 폈을 때 5m 길이에 '펠리칸'같은 독특한 생김새가 특징으로, 전기 백악기에 남미 지역에서 존재했었답니다. 타페자라라는 이름은 브라질 토속어로 '오래된 것'이라는 뜻이라고 해요. 


양추아노사우르스(Yangchuanosaurus)

양추아노사우르스(Yangchuanosaurus)[smart.science.go.kr]

후기 쥐라기인 1억6400만 년 전 ~ 1억4500만 년 전에 존재했었던 약 9m 크기의 육식공룡인데요. 양추아노사우르스라는 이름은 발견된 중국의 사천성 지역명을 따서 붙었다고 해요. 아시아에서 발견된 가장 큰 쥐라기 시대 육식공룡이랍니다. 


휴양고사우르스(Huayangosaurus)

휴양고사우르스(Huayangosaurus)[smart.science.go.kr]

중기 쥐라기인 1억6500만 년 전에 존재했었던 4.5m 크기의 초식공룡인데요. 양추아노사우르스처럼 발견지인 중국의 사천성 지역명을 따서 휴양고사우르스라는 공룡 이름을 가지게 되었답니다.


무타부라사우르스(Muttaburrasaurus)

무타부라사우르스(Muttaburrasaurus)[smart.science.go.kr]

무타부라사우르스는 오스트레일리아 지역에서 가장 먼저 발견된 공룡 중 하나로 알려졌는데요. 전기 백악기 1억4500만 년 전 ~ 1억 년 전에 존재했던 약 7m 크기의 초식공룡이랍니다. 발견되었던 오스트레일리아의 지명에서 그 이름이 비롯되었다고 해요.


아나토티탄(Anatotitan)

아나토티탄(Anatotitan)[smart.science.go.kr]

약품 같은 이름을 가진 아나토티탄은 그 생김새가 '거대한 오리'처럼 생겼다고 해서 이런 이름을 가졌다고 하는데요. 후기 백악기 1억만 년 전 ~ 6600만 년 전에 북미 지역에서 존재했었던 10~12m 크기의 초식공룡이랍니다. 가장 번성했던 공룡 중 하나였다고 해요.


니폰노사우르스(Nipponosaurus)

니폰노사우르스(Nipponosaurus)[wikipedia.org]

그 이름에서 짐작할 수 있듯이 1930년 당시 일본 소유였던, 사할린섬(지금은 러시아)에서 발견된 '일본의 도마뱀'이라는 이름의 공룡이랍니다. 당시, 일본땅에서 최초로 발견된 공룡이었는데요.  몸길이가 약 7m 정도 된다고 해요.

  1. 자연과김뽀 2020.05.19 22:17 신고

    공룡이 점점 진화하는 느낌을 받았답니다! 꼬리에 한대맞으면 날라갈거 같아요 ㅠㅠ

    Delete Reply
  2. 마지 Marge 2020.05.19 22:30 신고

    이름이 참 친근하면서도 무슨무슨 사우러스가 붙으니 역시 공룡이구나 싶네요. 한국에서도 많은 공룡이 있었다니 신기하네요.

    Delete Reply
  3. 공수래공수거 2020.05.20 16:32 신고

    처음 들어보는 공룡이 많네요^^
    한국에서 처음 발견된 공룡도 있다는걸 알고 갑니다.

    Delete Reply
  4. 가족바라기 2020.05.20 23:14 신고

    공룡이 이름들이 특이하네요

    Delete Reply
  5. 미니쭌 2020.05.21 09:30 신고

    ㅎㅎㅎㅎ 부경고사우르스라니 혼자 빵터져서 웃었어요.ㅎㅎ
    좋은 공부하고 가네요.

    Delete Reply
  6. 영도나그네 2020.05.21 15:14 신고

    햐!
    정말 공룡이름도 독특한 이름을가진
    공룡이 있군요...
    재미나기도 하구요..
    덕분에 잘보고 갑니다..

    Delete Reply
  7. korea cebrity 2020.05.21 20:23 신고

    고등학교 다니는 공룡이름도 있네요 ㅋㅋ

    Delete Reply
  8. 에스델 ♥ 2020.05.22 20:28 신고

    아이들이 어렸을때 공룡을 좋아해서
    공룡에 대한 책을 많이 봤던 추억이 떠오릅니다.^^
    재미있는 공룡이름 중에서 제 기억에 남았던 이름이 있네요.ㅎㅎ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Delete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