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ttle_of_Kosovo,_Adam_Stefanović,_1870

역사 속에서 세계사의 향방을 결정적으로 좌우했던 건 큰 전쟁들이었는데요. 가까이로는 제1~2차 세계대전이 사실상 현대의 세계정세를 결정지었다고 하죠. 고대 역사에서 현대에 이르기까지 세계사를 바꾼 역사 속 유명한 20개의 전쟁을 소개해볼까 합니다. 이번엔 그 두 번째 시간(하편)입니다.


"이 글은 [상편]에서 이어집니다"

세계사를 바꾼 역사 속, 유명한 전쟁사 20개 (상편) ☜



콘스탄티노플 공방전(The Siege of Constantinople) 1453

Painting-The-Siege-of-Constantinople[wikipedia.org]

The-Siege-of-Constantinople-map(1410)[wikipedia.org]

1000년 넘게 동로마 제국(비잔틴 제국)의 수도로서 번영을 누리며, 이슬람의 거듭된 침공 속에서도 굳건했던 콘스탄티노플. 1453년 마침내 이슬람의 오스만 제국에 콘스탄티노플에 정복당하며 동로마 제국의 역사가 막을 내리게 되었답니다. 이 대사건은 세계사적으로 중세가 종식되고 근대가 시작되는 기점으로 평가받는데요. 르네상스와 대항해시대 도래의 기폭제가 되었기 때문이죠.


빈 공방전(The Siege of Vienna) 1529

Painting-The-Turkish-Siege-of-Vienna[wikipedia.org]

map-ottoman-expansion-1451-1566[attwiw.com]

숙원이었던 콘스탄티노플을 점령한 후 오스만 제국은 승승장구하고 있었는데요. 최전성기를 맞아 거침없이 동유럽으로 진격하던 그 행보는, 오스트리아 빈에서 신성 로마 제국과의 치열했던 공방전에서 패배하며 마침내 세력 확장을 멈추게 되었답니다. 이후, 르네상스 시대 최강국으로서의 오스만 제국의 입지는 조금씩 흔들리기 시작했죠.


카하마르카 전투(The Battle of Cajamarca) 1532

Painting-The-Battle-of-Cajamarca[wikipedia.org]

Painting-The-Battle-of-Cajamarca[meesterhenk.yurls.net]

대항해시대의 패자 스페인은 북아메리카를 정복한 이후 남아메리카로 향했는데요. 카하마르카에서 168명의 스페인 부대는 무려 8만에 달하는 잉카 제국 군대를 상대로 대승을 거두며, 잉카의 황제를 사로 잡았답니다. 이후, 잉카 제국은 얼마 안 가 몰락하고 말았고, 스페인은 엄청난 양의 황금을 독식하며 세계 최강국으로서의 입지를 다질 수 있었죠. 


칼레 해전(Naval Battle of Calais) 1588

Painting-Naval-Battle-of-Calais[wikipedia.org]

Painting-Spanish-Armada[wikipedia.org]

아메리카 대륙의 엄청난 부를 독식하며 초강대국으로서 큰 소리를 치던 스페인 왕국은, 이른바 '아르마다'라고 불리는 무적함대가 칼레 해전에서 프랜시스 드레이크 제독이 이끄는 영국 함대에게 격파되며 그 입지가 크게 흔들리게 되었답니다. 세계 3대 해전 중 하나인, 칼레 해전은 영국이 스페인의 뒤를 이어 해양 강대국으로 발돔움 할 수 있는 중요한 토대가 되었죠. 


요크타운 전투(The Siege of Yorktown) 1781

Painting-The-Siege-of-Yorktown[wikipedia.org]

The-Siege-of-Yorktown[wikipedia.org]

대영제국의 식민지였던 미국은 1775년 부터 독립전쟁을 시작했는데요. 불가능할 것만 같았던 전쟁의 승리는 점차 가시화되었고 1781년 요크타운 포위전에서 미국-프랑스 연합군이 결정적인 승리를 거두며, 사실상 미국 독립전쟁을 종결지을 수 있었답니다. 불과 2년 뒤, 영국은 미국 식민지의 독립을 승인할 수 밖에 없었고, 이는 오늘날 세계 초강대국 미국 역사의 첫 출발점이 되었죠. 




트라팔가르 해전(The Battle of Trafalgar) 1805

Painting-The-Battle-of-Trafalgar[wikipedia.org]

The-Battle-of-Trafalgar-map[timetoast.com]

유럽 전역을 발 아래 두려는 프랑스 제국 황제 나폴레옹의 야욕은 마침내 영국에까지 뻗치기 시작했지만, 스페인 트라팔가르 곶에서 넬슨 제독이 이끄는 영국 함대에게 대파 당하고 말았답니다. 이는, 향후 100여 년동안 영국의 해상 지배권을 확고히 하는 계기가 되었죠. 세계 3대 해전 중 하나로 칼레 해전과 함께 영국 역사의 가장 빛나는 순간 중 하나랍니다. 


워털루 전투(The Battle of Waterloo) 1815

Painting-The-Battle-of-Waterloo[wikipedia.org]

Napoleon's-French-Empire-map[wikipedia.org]

엘바섬에서 돌아온 프랑스의 위대한 정복왕 나폴레옹은 제국의 재건을 꿈꿨지만, 이를 막기 위해 전 유럽이 연합군을 결성하기 시작했는데요. 동맹을 와해하기 위해 벨기에 워털루로 향했던 나폴레옹은 오히려 연합군에게 대패하고 말았답니다. 이렇게 재집권 백일천하를 마감한 나폴레옹은 대서양의 세인트헬레나섬으로 유배되어, 쓸쓸하게 생을 마감하고 말았죠.


영국 본토 항공전(The Battle of Britain) 1940

The-Battle-of-Britain[wikipedia.org]

The-Battle-of-Britain-London[asisbiz.com]

제2차 세계대전 나치 독일의 히틀러는 파죽지세로 유럽을 지배하에 두기 시작했으며 마침내 프랑스의 항복을 받아내기까지 이르렀는데요. 이제 다음 상대는 윈스턴 처칠의 영국. 독일은 막강한 공군 루프트바페를 이용해서 런던 대공습 등 침공을 시작했지만, 끝끝내 영국의 항복을 받아내는데 실패했죠. 이는 동쪽의 소련과 싸워야 하는 독일에게 큰 부담이 되었고, 전쟁의 전환점이 된 계기 중 하나였답니다. 


스탈린그라드 전투(The Battle of Stalingrad) 1942~1943

The-Battle-of-Stalingrad[rbth.com]

The-Battle-of-Stalingrad[wikipedia.org]

스탈린그라드 전투는 무려 약 200여 만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던 인류 역사상 가장 참혹했던 전투 중 하나로 꼽히는데요. 바르바로사 작전으로 소련을 정복하려던 나치 독일 히틀러의 야욕은 완벽히 분쇄되었으며, 이를 기점으로 제2차 세계대전의 향방은 완전히 뒤엎어지기 시작했답니다. 마침내 나치 독일의 본토를 위협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된거죠.


과달카날 전투(The Battle of Guadalcanal) 1942~1943

The-Battle-of-Guadalcanal[ibiblio.org]

The-Battle-of-Guadalcanal-map[videouroki.net]

제2차 세계대전, 일본은 미국이 주축이 된 연합군과 솔로몬 제도 과달카날 섬의 육지와 주변 해역에서 치열한 전투를 벌였는데요. 과달카날 섬은 일본의 태평양 전쟁 점령지의 최전선이었죠. 처절했던 과달카날 전투에서 미국-연합군이 끝내 승리를 거두면서, 팽창 일로를 걷던 일본의 행보는 큰 제동이 걸리게 되었고, 태평양 전쟁의 주도권은 본격적으로 미국으로 넘어가게 되었답니다.  



세계사를 바꾼 역사 속, 유명한 전쟁사 20개 (상편) ☜

  1. 이전 댓글 더보기
  2. kangdante 2019.03.06 07:58 신고

    세계의 전쟁사를 보면
    그 어느 하나 진정 백성을 위한 것이 있었나 의문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건강한 하루되세요.. ^.^

    Delete Reply
  3. 도쿄도민 2019.03.06 09:34 신고

    아직도 전쟁을 하고 있는 나라가 많이 있지만 평화로운 세상이 왔으면 좋겠어요.
    근데 아마도 인간이 살아있는한 전쟁은 계속 날꺼 같아요

    Delete Reply
  4. 큐리오시티 2019.03.06 11:05 신고

    멜로요우님 블로그 스킨 너무 이쁘네요.
    이거 어디꺼에요?

    Delete Reply
  5. 코리아배낭여행 2019.03.06 11:31 신고

    전쟁을 하지 않고 살 수 있는 세상이 왔으면 좋겠네요.
    공감 꾹 누르고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Delete Reply
  6. 기역산 2019.03.06 11:44 신고

    세계사는 자주 접할 기회가 없는데
    이렇게 포스팅을 해 놓으니 접하게 되는군요.
    덕분에 많은 공부 하고 갑니다.

    Delete Reply
  7. 아이리스. 2019.03.06 15:01 신고

    세계사를 많이 안다고 생각했었는데
    모르는 전쟁이 이렇게 많았네요..
    세계의 역사는 전쟁에 의해 이루어지고 전쟁에 의해 바뀌었지만
    아직도 어딘가에서는 전쟁이 이루어지고 있다 생각하니 가슴이 아픕니다..

    Delete Reply
    • 멜로요우 2019.03.13 08:24 신고

      세계속 전쟁도 이렇게 많을줄은 저도 포스팅하면서 알게 되었죠. 세계 어딘가에도 모르는 전쟁이 일어나고 있겠죠. 참 안타깝네요.ㅠ

      Delete
  8. 작은흐름 2019.03.06 16:50 신고

    와! 덕분에 재미난 내용 잘 보고 갑니다~^^

    Delete Reply
  9. GeniusJW 2019.03.06 21:29 신고

    전쟁은 어떤 상황이든 안 일어나는 것이 최선인 것 같아요,
    결국 피를 보는 것은 국민들이니깐요;;

    Delete Reply
  10. 모피우스 2019.03.06 22:31 신고

    와... 멋집니다. 이렇게 잘 소개해주셔서... 대단하십니다.

    Delete Reply
  11. 요리남 띠리띠리야 2019.03.07 00:29 신고

    아~~ 전쟁 얘기는 왤케 재밌죠` 흥미진진하게 읽었습니다;;

    Delete Reply
  12. 절대강자! 2019.03.07 09:23 신고

    대부분이 제게는 생소한 전쟁이 이름이군요..
    그래서 많이 공부한 느낌입니다. ㅎㅎ 잘 보고 갑니다.

    Delete Reply
  13. 4월의라라 2019.03.07 11:11 신고

    전쟁은 맘이 아프지만, 전쟁사 공부는 흥미롭더라고요.
    극한에서 벌어지는 일들이라 더욱 그런거 같습니다. ^^

    Delete Reply
  14. Laddie 2019.03.07 19:42 신고

    유명한 전투들 잘 보았습니다 ^^

    Delete Reply
  15. binkan 2019.03.07 20:08 신고

    오우 세계사는 제가 관심이 없는 상식분야였는데 재미나게 읽고 갑니다 ㅎㅎ

    Delete Reply
  16. luvholic 2019.03.07 21:31 신고

    세계사는 전쟁을 빼놓고 논하기 힘든 것 같네요~^^
    전쟁사에 따라 국경이 바뀌고, 많은 것들이 변화했겠어요.
    저 중에서 워털루 전투는 피아노 배울때 피아노곡으로 연주한 제목이기도 했네요!

    Delete Reply
  17. 비르케 2019.03.07 22:04 신고

    재미있게 잘 봤습니다. 전쟁 너무 무서워요.

    Delete Reply
  18. 87년생 수컷 2019.03.08 14:47 신고

    와.......
    시간가는줄 모르고 봤네요 ㅋㅋㅋㅋ 상편도 보러가야징ㅋㅋㅋㅋㅋ

    Delete Reply
  19. 영도나그네 2019.03.08 16:15 신고

    햐!
    이렇게 방대하고 많은 전쟁의 자료들을 수집할수
    있는 능력에 감탄을 하게 되는군요..
    정말 덕분에 세계 전쟁의 역사들을 다시한번
    생각하는 시간이 된것 같습니다..
    오늘도 덕분에 좋은 내용 잘보고 갑니다.

    Delete Reply
    • 멜로요우 2019.03.13 08:38 신고

      글로 담기에는 워낙 내용이 많다보니 축약하는데 시간이 걸렸다 하더라고요. 그래도 이렇게 봐주시는분들이 많아서 뿌듯합니다.

      Delete
  20. 마크리쥔장 2019.03.08 23:28 신고

    우아~ 정독하게 되네요 ㅋㅋㅋ 정리하느라 엄청 고생많이 하셨을꺼 같은데요 +,+
    글재주가 좋으시네요^^

    Delete Reply
  21. 담덕01 2019.03.10 14:39 신고

    하편도 하는게 별로 없네요.
    그런데 읽다보니 결국 강대국들은 전쟁을 일으키고
    다른 나라를 몰락시키거나 약탈한 나라들인거네요.
    결론은 힘인걸까요. ㅡㅡ

    Delete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