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콩달콩 그림일기

[웹툰] 임산부의 병치레, 알콩달콩 그림일기 No.47

임산부 공감 병치레

출산 날이 점점 다가올수록 조금이라도 더 돌아니고 싶은 초보 임산부의 마음..

 

임산부는 약 복용 주의

감기가 걸렸지만 약은 함부로 먹을 수 없고, 떨어진 면역력에 예전 처럼 쉬이 낫질 않네요;

 

임산부 병원 신세

감기로 난생처음 병원가서 링겔도 맞아보고, 끙끙 앓아보기도 했었답니다.

 

임산부 시부모님과 남편의 정성

그래도 온 가족의 따뜻한 정성을 몸소 느낄 수 있었던 시기이기도 했었던.. :D

 

임산부 엄마의 책임감, 남편 잔소리

몸조심하는 것도 엄마로서의 책임감이겠죠? 늘어난 남편님의 잔소리는 보너스 -0-

.

.

"

임신 시기가 길어질수록

점점 몸이 약해져감을 느껴요.

기다림에 조금씩 지쳐가지만,

점점 선명해져가는 심장 소리에

오늘도 행복한 미소를 짓습니다.

"